전(前) 여자 컬링 국가대표 선수 호소문 관련 특정감사

입력시간 : 2018-11-15 10:44:00 , 최종수정 : 2018-11-15 10:44:00, 이현미 기자
▲이미지제공 =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는 경상북도(도지사 이철우),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와 합동으로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국가대표팀(일명 팀킴) 선수들이 공개한 호소문과 관련해 특정감사를 실시한다.

 

합동 감사반은 문체부 2, 경상북도 2, 대한체육회 3명 등 총 7명으로 구성하고, 감사 전반을 문체부가 총괄한다. 이번 감사는 20181119()부터 127()까지 3주에 걸쳐 15일간 실시하고, 필요할 경우 감사 기간을 연장할 수도 있다.

 

이번 감사에서는 전() 여자 컬링 국가대표 선수들이 공개한 호소문 내용의 사실 여부를 조사한다. 경북체육회 컬링팀, 대한컬링경기연맹(경북컬링협회), 의성 컬링훈련원 운영 등에 대해서도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 살펴볼 예정이다. 문체부는 감사 결과에 따라 선수 인권 침해와 조직 사유화, 회계 부정 등 비리가 확인될 경우 엄중하게 처리할 방침이다.

Copyrights ⓒ 더불어사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현미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한국경제뉴스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