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의 수련환경 개선 및 지위 향상을 위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 보건복지위 통과

입력시간 : 2018-12-06 20:29:00 , 최종수정 : 2018-12-06 20:31:32, kbtv12 기자

- 인턴, 레지던트의 합당한 수련병원 변경이 보장된다.

 

<최채근 기자>6일 국회보건복지위원회는 전공의의 수련 병원을 변경할 때, 수련병원의 장이 아닌 복지부에서 결정하도록 하는 내용으로 최도자 의원이 대표발의한 전공의의 수련환경 개선 및 지위 향상을 위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의결했다.

  

최도자 국회의원

현행규정에는 부득이한 사유로 인한 전공의의 수련병원 변경을 수련병원장의 재량에 맡기고 있어 전공의의 선택권을 제한한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전공의가 수련병원에 절대적으로 종속되어 있는 상황에서 성범죄나 폭행 발생 시 피해 전공의가 해당 수련병원의 장에게 이동수련을 요구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매우 어려워 상위법인 개정안을 통해 복지부 수련환경평가위원회가 전공의의 수련병원 변경여부를 심사함으로써 보다 공정한 절차를 보장해 전공의 권리보호를 강화했다.

 

최도자 의원은 그동안 전공의의 인권이 보호받지 못한 사례가 종종 있어왔다법개정을 통해 전공의의 권리가 보호되고 수련환경이 개선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cg4551@daum.net

한국의정방송TV 


 


Copyrights ⓒ 더불어사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kbtv12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한국의정방송TV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