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 소상공인 이자지원으로 경영안정 도모

소상공인에 정책자금 이자지원

영천시(시장 최기문)

입력시간 : 2019-01-10 16:36:57 , 최종수정 : 2019-01-10 16:36:57, 이동훈 기자
영천시청 전경


영천시(시장 최기문)는 2019년부터 최근 소비부진과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세 소상공인의 자립기반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자금 융자금 이자지원을 시작한다.


지원대상은 주민등록과 사업장을 영천시에 두고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을 통해 정책자금을 융자받은 소상공인으로, 관외로 주소를 이전하거나 중복으로 소상공인 자금을 지원받는 자는 제외된다.



지원범위는 최고 5,000만원 정책자금에 대해 2.5% 이자를 2년간 지원하는 것으로 지역 내 소상공인들의 이자부담을 크게 줄여주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신청은 대출 후 반기별(6월, 12월)로 대출확인서, 이자납부확인서, 사업자등록증사본, 주민등록초본(최근 5년 이력포함)을 지참해 시청 일자리경제과로 하면된다.


시 관계자는 “정책자금 대출자에 한해 이자지원을 신청할 수 있으므로 대출이 필요한 소상공인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정책자금 소진 전 대출절차를 우선 진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경기 불황으로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소상공인들이 이자지원 제도를 적극 활용하길 바란다”며 “지역경제의 초석인 소상공인들을 위한 맞춤형 시책을 연구해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겠다”고 전했다.

 


Copyrights ⓒ 더불어사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