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공장 4천개 확산, 지원금 작년보다 2.6배(3,428억원) 더 푼다

중기부, 2019년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사업 공고 발표

‘스마트공장 수준확인제’ 도입

구축 지원금 2배 확대

입력시간 : 2019-02-13 19:30:10 , 최종수정 : 2019-02-13 19:30:10, 이득규 기자

올해 스마트공장 보급 사업에 총 3,428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이는 지난해 1,330억 원 대비 2.6배 늘어난 금액이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홍종학, 이하 ‘중기부’)는 ‘2019년 ICT융합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사업’을 ‘19.2.13일 공고하며 이같이 밝혔다.


주요 사업으로는 △스마트공장 구축 및 고도화 △로봇활용 제조혁신 지원 △스마트 마이스터 △스마트화 역량강화 △스마트화 수준확인 등이다.

이번에 공고한 2019년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사업’은 작년 관계부처 합동으로 제조업 전반의 혁신을 이끌기 위해 발표한 ‘중소기업 스마트 제조혁신 전략(’18.12.13)‘을 구체화한 것이다.


스마트공장은 제조 데이터를 분석하고 활용할 수 있는 지능형 공장으로 4차 산업혁명시대 제조혁신의 필수 수단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 스마트공장 도입 기업의 경우 생산성 30.0%↑, 불량률 43.5%↓, 원가 15.9%↓, 납기 15.5%↓ 등이 향상되고 산업재해도 22% 감소한 성과를 거둔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 당 고용도 평균 2.2명 증가하는 등 청년이 좋아하는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글로벌 경쟁에 참여하려면 불량률 감소를 통한 경쟁력 향상이 필수요소인데 스마트공장이 이에 대한 해법으로 인식되고 있다. 중기부 관계자에 의하면 지난해까지 정부와 민간이 힘을 모아 7,903개 스마트공장이 구축되었다고 한다.

Copyrights ⓒ 더불어사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득규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소상공인연합신문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