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기준 광고산업 규모 16조 4,133억 원

입력시간 : 2019-02-14 10:20:19 , 최종수정 : 2019-02-14 10:21:00, ipecnews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는 국내 광고사업체의 현황과 동향을 조사한 ‘2018년 광고산업통계조사’(2017년 기준)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7년 기준 광고산업 규모는 16 4,133억 원(광고사업체 취급액 기준)으로, 2016년 기준 광고산업 규모 15 7,952억 원에 비해 3.9% 증가했다. 광고산업 취급액 중  매체광고비* 10 5,122억 원으로 광고산업의 64.0%를 차지했으며, 매체 외 서비스 취급액 5 9,011억 원(36.0%)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광고사업체 취급액 기준 매체광고비 10 5,122억 원 중 방송[지상파 텔레비전, 라디오, 케이블 텔레비전, 아이피 텔레비전(IPTV)*, 위성 텔레비전, 디엠비(DMB)**] 취급액이 3 7,827억 원(36.0%)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그러나 매년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지상파 텔레비전 광고 취급액은 2017년에도 6.1% 감소한 1 6,522억 원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방송 매체 중 케이블 텔레비전 광고 취급액은 1 7,049억 원(16.2%)으로 지상파 텔레비전 광고 취급액(15.7%, 1 6,522억 원)을 처음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넷 취급액은 매해 지속적으로 증가해 3 6,406억 원(34.6%)을 기록하여 방송광고시장과의 비중 격차가 1.4%로 줄었다. 특히, 2016년 기준과 대비해 모바일 취급액(1 2,154억 원  1 4,735억 원) 증가율이 21.2%에 달해 인터넷 부문의 성장세를 이끌었다.  

 

 

  한편, 간접광고(PPL) 취급액은 1,108억 원으로 전년(837억 원) 대비 32.5% 증가했다. 그중에서도 지상파 텔레비전의 비중(54.5%, 604억 원)이 가장 크게 나타났다.

 

  매체비 외 비용에서는  광고전문서비스업이 3 1,535억 원(53.4%),  광고제작 부문이 2 102억 원(34.1%)으로 조사되었다. 특히, 광고전문서비스업은 전체 광고산업 취급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전년도(18.2%)에 비해 증가(19.2%)했다.

  

  광고산업 내 광고사업체 수는 전년도(7,231)와 비슷한 7,234개로 나타났으며, 광고 사업체의 평균 취급액은 전년도 21 8천만 원에서 22 7천만 원으로 증가했다. 평균 종사자 수는 9명으로 전년도와 동일한 것으로 나타나 전반적으로 광고사업체의 생산성은 증가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해외 거래의 경우 수입 3 2,218만 불(2016년 기준 3 7,922만 불), 수출 9,323만 불(2016년 기준 1 980만 불)로 모두 전년 대비 약 1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2017년 한 해 동안 광고대행업, 광고제작업, 광고전문서비스업, 인쇄업, 온라인 광고대행업, 옥외광고업 중 한 가지 이상의 광고 사업을 영위한 전국 1,700개 표본 사업체를 대상으로 우리나라 광고사업체의 전반적인 현황과 동향 등을 파악하기 위하여 2018 8월부터 10월에 걸쳐 실시되었다. 조사는 방문면접조사를 원칙으로 하되, 전자우편과 팩스 조사도 병행했다.


 


Copyrights ⓒ 더불어사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ipecnews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출판교육문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