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장관 7명과 차관급 2명 인사 단행

진영, 박영선 국회의원 입각

입력시간 : 2019-03-08 16:33:15 , 최종수정 : 2019-03-12 07:17:57, 이영재 기자
<사진=포토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장관 7명과 차관급 인사 2명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 조동호 한국과학기술원 전기 및 전자공학부 교수, 통일부 장관에 김연철 통일연구원장, 행정안전부 장관에 진영 국회의원,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 박양우 중앙대학교 예술대학원 예술경영학과 교수,국토교통부 장관에 최정호 전 전라북도 정무부지사, 해양수산부 장관에 문성혁 세계해사대학 교수,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 박영선 국회의원을 내정했다.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 교수로 재직 중인 정보통신 분야 전문가다. 세계 최초로 와이브로(Wibro) 통신기술, 무선충전 전기버스 등의 핵심기술을 개발하고 상용화하는 등 탁월한 연구 역량과 성과로 정평이 나 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학계와 정책현장 경험을 두루 갖춘 손꼽히는 남북관계 전문가로 남북경협북핵문제에 전문성과 식견을 보유하고 있다. 현 통일연구원장으로 정부 정책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조직관리 능력이 탁월하다는 평이다. 통일부의 주요 정책 과제를 차질 없이 이행하고, 남북공동선언을 속도감 있게 추진함으로써 새로운 평화협력공동체 실현을 위한 '신한반도체제 구상'을 적극적으로 구현해 나갈 적임자라고 청와대는 밝혔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는 법조인 출신 4선 정치인이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에서 위원장, 위원으로 수년간 활동해 행정안전 분야 정책과 행정안전부 조직에 대한 이해가 깊다. 청와대는 진영 후보자가 합리적이고 통합적인 시각과 탁월한 정무 감각, 이해관계 조정능력을 겸비하고 있고, 자치분권과 균형발전의 실질적 도약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문화예술과 관광 분야를 두루 경험하고 차관까지 역임한 관료 출신이다. 문화체육관광부의 조직과 업무 전반에 능통하며, 빠른 상황판단은 물론 뛰어난 정책기획력과 업무추진력으로 정평이 나 있다. 문화콘텐츠산업 경쟁력 강화, 체육계 정상화 등 복잡한 현안을 원만히 해결하고, ‘문화비전 2030’의 심화 발전을 통해 자유와 창의가 넘치는 문화국가실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국토교통부 주요 보직을 역임한 건설교통 분야 전문가다. 탁월한 업무추진력과 업무에 대한 열정으로 널리 알려져 있으며, 주택시장의 안정적 기조를 유지하면서 주거복지를 실현하고, 균형발전과 신한반도 경제를 위한 사업 추진은 물론 기존 산업의 혁신 및 공유경제 등 미래 신산업 육성을 통해 혁신성장을 선도할 적임자라 밝혔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는 현대상선 1등 항해사, 한국해양대학교 교수를 거쳐 한국인 최초로 유엔 산하 국제해사기구(IMO)가 설립한 세계해사대학(WMU, 스웨덴 말뫼 소재) 교수로 재직하며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여왔다고 청화대는 밝혔다. 해운업 재건, 해양안전해양영토 수호, 수산업육성 및 어촌경제 활성화 등 글로벌 해양강국 구현을 위한 해양수산 분야 국정과제와 당면 현안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는 국회와 정당의 요직을 두루 거친 언론인 출신 4선 국회의원으로 풍부한 경륜과 정무 감각을 보유하고 있고, 언론인 시절부터 쌓아온 경제에 대한 식견을 토대로 재벌개혁, 중소벤처기업 지원을 위한 의정활동을 열정적으로 수행했고, 경제현장에 대한 높은 이해도와 정책능력을 겸비하고 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이외에도 문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은 식품의약품안전처장에 이의경 성균관대학교 제약산업학과 교수를 임명했습니다. 또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위원장에는 최기주 아주대학교 교통시스템공학과 교수를 내정했다.


한편 정의당은 8일 3.8 개각에 대해 "임기 중반에 접어드는 문재인 대통령이 변화와 혁신보다는 안정에 방점을 찍고 인선을 했다고 보인다"고 평가했다. 

 

Copyrights ⓒ 더불어사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영재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대구북구뉴스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