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계약정보 한 곳에 '서울계약마당' 3년…17만5천 건 계약 공개

서울시, 자치구, 투자·출연기관 등 49개 기관 계약정보 제공 통합시스템

3년간 15만7천여 명 발길, 입찰공고 4만4천 건, 기업정보 6만1천 건도 공개

올해 스마트폰·태블릿PC 등 IT기기 접속 서비스 제공, 실적증명서 8종으로 확대

입력시간 : 2019-03-15 14:58:53 , 최종수정 : 2019-03-15 15:00:57, 이득규 기자

서울시 발주 사업에 참여하고 싶었던 행사용역 전문기업 '서울사랑'은 ‘서울계약마당’ 홈페이지에 접속해 검색창에 ‘행사’를 검색했다. 시에서 발주예정인 행사용역 사업 목록이 나왔다. 사업 개요, 사업비, 발주시기 등을 확인 한 후 이를 토대로 사업 계획을 세웠다. 또 입찰공고 메뉴에서 입찰참가를 위해 필요한 조건, 입찰가능일시, 구비서류를 사전에 확인한 후 준비를 마치고 공고일에 맞춰 입찰서를 제출했다. 낙찰에 성공한 '서울사랑'은 서울시와 계약을 체결하게 됐고 계약기간, 금액, 대금지급 여부 등의 모든 정보가 계약정보 메뉴에 공개됐다. 다른 공공사업에 참여하기 위한 실적증명서도 별도 가입절차 없이 사업자번호로 한 번에 발급받았다.

이처럼 서울시, 자치구, 투자·출연기관 등 49개 기관이 발주하는 각종 사업, 수의계약 같은 모든 계약정보 공개부터 실적증명서 발급까지 한 번에 이뤄지는 ‘서울계약마당(http://contract.seoul.go.kr)’이 오픈 3주년을 맞았다.

서울시는 시 산하 각 기관의 계약정보를 확인하기 위해 각 기관별 홈페이지에 방문해야하는 번거로움을 해소하고자 '16년 ‘서울계약마당’을 오픈했다. 그동안 발주계획은 각 기관별 홈페이지, 입찰단계는 조달청(G2B), 계약 후 계약정보는 행정안전부(e-호조)에서 각각 관리·공개되고 있었다. 서울계약마당에 정보를 공개하는 기관은 시 본청사업소(부서 43개), 자치구 25개, 공기업 5개, 시 출연기관 18개로 총 49곳이다.



그동안 총 17만 5천여 개 사업의 계약정보가 ‘서울계약마당’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됐다. 약 15조 2천여억 원에 이르는 규모다. 이밖에도 4만 4천여 건의 입찰공고, 6만 1천여 건의 기업정보도 공개됐다.

지난해만 서울시(본청·사업소)를 비롯한 25개 자치구 등 49개 기관에서 약 6만여 건의 사업을 계약했다. 5조 2천여억 원에 달하는 규모다. 지난 3년('16.2.~'19.2.)간 방문객은 총 15만 7천여 명이다. 하루 평균 약 143명이 방문한 꼴이다. 특히 홈페이지 개별 메뉴의 방문횟수를 분석한 결과 사업 발주계획, 입찰공고가 방문객들의 관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 시는 서울계약마당이 기업 활동에 도움을 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올해는 특히 이용자의 편의와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스마트폰, 태블릿 PC 등 다양한 IT 기기에서도 접속할 수 있도록 개선된 서비스를 6월부터 제공한다.  또 시 발주사업 참여 실적에 대한 발급대상을 4월부터는 단계적으로 8종(기존 4종)까지 확대한다. 다른 공공사업에 활용할 수 있도록 기존에 참여했던 서울시 사업 실적을 증명하는 것이다. 번거로운 가입절차 없이 사업자번호만 있으면 간단하게 즉시 발급받을 수 있다.

기존엔 일반공사, 전기공사, 일반용역, 물품에 대해서만 실적증명서를 발급했다면 이제는 건설공사, 소방공사, 통신공사, 폐기물용역에 대해서도 발급한다. 한편, ‘서울계약마당’에선 5개 정보를 공개하고 있다. ▴발주계획 ▴입찰공고 ▴개찰결과 ▴계약체결정보 ▴기업정보지도다.


발주계획 : 검색창에 관심 있는 분야의 사업을 검색하면 시가 분기별로 발주예정인 사업의 개요, 사업비, 발주시기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참여를 원하는 기업은 이러한 정보를 바탕으로 사업계획을 미리 세울 수 있다.


입찰공고 : 입찰에 참여를 원하는 기업은 입찰가능일시, 입찰에 필요한 조건, 구비서류, 참가방법 등 상세 정보를 확인한 후 입찰서를 제출하면 된다.

개찰결과 : 개찰 후 바로 입찰참가기업 현황, 기업별 입찰금액, 순위, 투찰률 등 세부결과가 확인 가능하다. 낙찰에 성공했다면 계약 준비를 하고, 실패했다면 공개된 개찰결과를 분석해 실패원인을 파악한 후 다음 입찰을 준비할 수 있다.


계약체결정보 : 낙찰에 성공한 기업이 서울시와 계약을 체결하면 계약금액, 기간, 방법, 대금지급 여부 등 모든 계약정보가 공개된다. 이러한 정보는 낙찰된 기업과 하도급계약을 체결한 기업에게도 제공된다. 대금지급시기 등을 예측할 수 있게 돼 하도급기업도 ‘서울계약마당’에서 유용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기업정보지도 : 양질의 제품을 생산할 능력이 있으나 제품홍보에 어려움을 겪는 소기업, 창업기업 등을 지원하기 위해 기업위치, 기업유형, 주요생산품목 등의 기업정보를 지도형태로 제공한다.


서울시 재무과 관계자는 “서울시의 모든 계약정보를 총 망라해 공개하는 ‘서울계약마당’을 통해 기업들이 유용한 정보를 제공받고 공공사업에 참여함으로써 기업 활동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특히 장애인기업, 소기업, 창업기업 등의 판로 개척의 어려움을 다소 덜어드리고자 제품 홍보도 진행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을 바란다”고 말했다.


Copyrights ⓒ 더불어사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득규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소상공인연합신문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