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국회 정상화와 6월 임시회 소집 요구"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농성" 돌입

입력시간 : 2019-06-12 17:27:28 , 최종수정 : 2019-06-19 15:00:19, 이영재 기자

 

정의당이 국회 정상화와 6월 임시회 소집을 요구하며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농성에 들어갔다.

 

정의당은 해도해도 너무한 국회다. 국회가 열리지 않은 지 벌써 2개월이 지났다. 45일 본회의를 마지막으로 국회는 정상화되지 않고 있다. 말로는 민생을 외치면서 민생을 가로막고 있는 곳이 바로 이 국회라고 지적했다.

 

그리고 정의당은 그 중심에 자유한국당이 있고, 엄연히 법에 정해진 절차인 패스트트랙 철회를 요구하며 국회의 발목을 잡고 있다면서 자신들이 성실하게 정치개혁과 사법개혁에 임하지 않아서 생긴 문제로 국회를 멈춰 세웠다며 패스트트랙 철회는 결코 수용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6월 임시회는 명백히 국회법에 명시된 법정 임시회다. 국회는 한해 운영계획을 짤 때 61일에 임시회를 열도록 명문으로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한국당의 눈치를 보느라 다른 교섭단체들도 주춤하고 있는 상황이다.

 

정의당은 협상은 협상대로 진행하고, 이제 국민들의 뜻을 따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국회를 정상화하고자 하는 세력과 국회정상화를 방해하는 세력이 누구인지 국민들에게 똑똑히 보여줘야 한다며 민주당과 바른미래당의 결단을 촉구했다.

 

현재 국회는 소속 정당에 무관하게 재적 1/4의 동의로 국회를 소집할 수 있다. 하지만 지금 국회의원들은 국민에 대한 책임은 방기하고 하는 일은 없으면서 세비는 받아가는 부끄러운 존재가 되고 있다.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6월 임시회 소집을 위해 30여분의 의원들이 서명을 했고, 이제 6월 임시회 소집까지는 약 40여분의 서명이 남았다언제든지 농성장에 와서 국회 소집요구에 서명해줄 것으로 요구했다. 한편 정의당은 국회가 정상화될 때까지 이곳에서 농성을 계속 이어나갈 계획이다

Copyrights ⓒ 더불어사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영재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대구북구뉴스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