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엽 원내대표, “사람이 먼저다. ‘타다’ 인, 허가 즉시 중단”과 사회적 대타협 요구.

- ‘타다’는 현행법상 명백한 불법임에도 정부와 여당 눈감아주고 있어

입력시간 : 2019-06-20 13:06:40 , 최종수정 : 2019-06-20 13:06:40, kbtv12 기자

- 유성엽 원내대표, “사람이 먼저다. ‘타다, 허가 즉시 중단과 사회적 대타협 요구.

- ‘타다는 현행법상 명백한 불법임에도 정부와 여당 눈감아주고 있어

- “진정한 혁신 속에는 사람이 있어야... 사회적 대타협 선행 필요

 

<최채근 기자>유성엽 민주평화당 원내대표(전북 정읍, 고창, 3)는 김경진 국회의원과 함께 20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는 타다관련 인·허가 절차 즉각 중지와 사회적 대타협을 요구했다. 

모빌리티 분야에서 혁신과 공유경제의 상징으로 여겨지는 타다5월 초, 가입 회원 50만명, 운행차량 1000, 대리 운전자 4300명을 돌파하며 빠르게 성장 하고 있는데, 혁신이라는 미명 하에 타다는 기존 산업 종사자와의 상생을 도외시 하였고, 시장논리에 갈 곳이 없어진 택시기사들은 지금까지 4명이나 극단적 선택을 했고, 정작 대표는 이에 대해 죽음을 정치화 하지 말라고 으름장을 놓고 있을 뿐 어떠한 반성의 기미도 보인 적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이보다 더 큰 문제는 사람이 먼저라던 문재인정부가 작금의 상황 속에서도 오히려 타다를 비호하고 힘을 실어주고 있다는 것이고 국토부는 계속되는 요청 속에서도 타다의 불법 여부에 대한 유권해석을 미루고 있으며, 지난 대통령 해외 순방 때는 관련 임원을 동행시키기 까지 했다.

 

유성엽 원내대표는 “‘타다의 현재 모습은 상생을 무시하고 비정규직 양산과 기존 사업자 죽이기에 앞장서 왔던, 기존 대기업의 모습과 전혀 다를 바가 없다.”고 지적하면서 타다가 혁신의 주체가 아닌 혁신의 대상이 되어버렸다고 꼬집었다.

 

또한 사람이 먼저라던 현 정부가 정작 사람이 죽어가는 데도 기업편만 들고 있다며 비판의 날을 세웠고, 여당인 더불어 민주당에 대해서도 뒷짐만 지고 꿀 먹은 벙어리 행세를 하고 있다며 안일함을 질책했다.

 

유성엽 원내대표는 지금 당장 타다와 관련된 모든 인, 허가 진행을 중단하고 불법 여부를 분명하게 따진 후, 기업과 택시 그리고 국민 모두가 참여하는 사회적 대타협의 장을 구성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이제는 혁신이 상생의 길로 나아갈 수 있도록 정부와 정치권이 적극 나서야 할 때라며 정부, 여당의 조속하고 적극적인 대처를 주문하기도 했다.


cg4551@daum.net


한국의정방송TV 

 


Copyrights ⓒ 더불어사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kbtv12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한국의정방송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