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교육청, 기술․가정 배움의 공간이 바뀐다.

기술․‧가정 교과전용교실 현대화 사업 45교 추진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

입력시간 : 2019-10-23 16:43:41 , 최종수정 : 2019-10-23 16:57:08, 이동훈 기자
경북교육청, 기술․가정 배움의 공간이 바뀐다
경북교육청, 기술․가정 배움의 공간이 바뀐다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은 올해 중․고등학교 45교에 배움의 공간을 변화시키는 기술․가정 교과 전용교실 현대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이 사업은 기존 실험‧실습만을 위한 기술․가정실에서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미래기술활용, 발명, 문제해결중심수업과 메이커교육을 할수 있는 기술‧가정 교과전용교실을 구축하기 위함이다.



올해 18억원의 예산으로 중 31교, 고 14교 총 45교를 선정하여  구축하고 있으며 현대화 사업 모델학교 3교(경산 장산중, 문경중, 구미 형곡고)는 지난 9월 구축했다.


현대화 사업 모델학교인 경산 장산중은 유니버셜 디자인을 적용한 실천적 문제해결능력신장을 위한 공간으로, 문경중은 메이커교육과 동아리 활동이 가능한 복합공간으로, 구미 형곡고는 학생문화를 반영한 프레젝트 수업을 위한 창의융합공간으로 구축했다.


또한 기 구축한 모델학교를 바탕으로 현재 미 구축 중․고등학교 42교는 각 학교에 맞는 기술․가정교과 전용교실을 설계하여 올해 내로 완료한다. 


아울러 학교 교감과 교육지원청 장학사 등 12명으로 구성된 기술․가정 교과전용교실 현대화사업 지원단이 효율적이고 사용하기에 편한 공간 변화가 이루어지도록 학교별로 컨설팅을 하고 있다. 


신동식 창의인재과장은 기술․가정 교과전용교실 현대화 사업이 학생들의 문제해결능력을 신장시키고 혁신적 창작활동을 위한 공간으로 거듭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Copyrights ⓒ 더불어사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