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내일 오후 약국·우체국·농협서 마스크 판매' 일350만장 공급

입력시간 : 2020-02-26 23:26:16 , 최종수정 : 2020-02-26 23:34:12, 정창일 기자
(출처 :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일회용 마스크 품귀 현상이 벌어지자 정부에서 공적 판매처를 통해 매일 마스크 350만장을 공급한다. 


정부에서는 이르면 27일 오후부터 약국, 우체국, 농협 등 공적판매처를 통해 마스크 판매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1인당 구매 가능수량은 5매로 제한되며 대구 등 취약지역과 의료기관 등에는 별도 수량이 배분된다. 


공적 판매처 240만장은 전국 2만 4천여곳의 약국에 100장씩 공급된다. 110만장은 읍면지역 우체국 1천 400곳과 서울 경기 외 지역 농협 1천 900곳에 우선 공급된다. 


정부는 공적 판매처의 마스크 가격을 생산원가와 배송비를 합쳐 합리적인 수준으로 권고하고 판매는 이르면 27일 오후부터, 늦어도 28일부터는 본격적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Copyrights ⓒ 더불어사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정창일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연합개미신문